엔터테인먼트 산업 해외 진출 가속화…‘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엑스포’ - 정책뉴스 | 뉴스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케이팝의 산업적 가치를 활용해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국내 유일의 엔터테인먼트산업 박람회인 ‘2022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엑스포’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11~12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2022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엑스포(2022 Global Entertainment Expo)’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처음 열린 박람회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참가해 업무협약 4건을 체결했으며 1675만 6000달러 규모의 투자상담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엔터테인먼트업체뿐만 아니라 플랫폼업체, 방송기술 관련 업체, 지자체 등 국내외 다양한 업체 및 기관 71곳이 참여해 사업 상담관, 홍보관 등 283개 부스를 조성하고 기업 간 사업 상담 기회를 만든다.

또 ‘엔터테인먼트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전략’, ‘현실 세계와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를 연결하는 대체 불가 토큰(NFT)’ 등 다양한 주제별 토론회도 열린다.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 네이버, 틱톡, 트위터코리아 등과 최신 대체 불가 토큰(NFT) 기술을 선보인 플랫폼 엠에스유시(MSUC), 아이피샵, 다윈케이에스(KS), 미플렉스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엔터테인먼트업계 최근 현안을 논의한다.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관심 있는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취업 상담관도 마련됐다.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 빅오션이엔엠(ENM) 등 주요 엔터테인먼트 기업 담당자가 회사 정보와 필요 역량 등 취업 준비생들의 질의에 응답하고 1대 1 맞춤형 상담을 진행한다.

케이팝 공연과 쇼케이스도 진행된다.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드림스테이지’를 통해 11일에는 에이비식스(AB6IX), 유나이트(YOUNITE), 이펙스(EPEX)가, 12일은 고스트나인(GHOST9), 킹덤(KINGDOM), 프로미스나인(fromis_9)이 공연을 선보인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코로나 이후 사업 기회를 찾고 있는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연계를 강화하고 실질적인 투자 성공을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