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인천 영종도 모히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가 내년 하반기 중 공연전문 다목적 아레나 공연장을 선보인다. 최첨단 인프라와 우수 기획력을 앞세워 연간 400만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모히건이 국내 설립한 시행사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는 내년 4분기에 여러 형태의 이벤트를 총망라할 수 있는 1만5000석 규모 아레나 문을 연다고 1일 밝혔다. K-pop 콘서트부터 페스티벌, 가족 단위 투어공연, 메이저 스포츠 경기까지 최상 환경에서 즐길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 일류 아티스트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개최할 수 있는 아레나가 벌써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올해의 아레나’ 상을 7회 수상한 모히건 선아레나의 개발·운영 노하우를 이곳에 도입, 차별화된 인프라를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객석 어느 곳에서도 최적의 무대 시야 확보가 가능하며 HD·4K 생방송 시스템으로 관객 몰입감을 더욱 극대화시킨다. 2시간 만에 표준 규격의 스테이지를 설치 또는 해체할 수 있는 효율적인 무대 시스템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다시 말해 K-pop 무대를 연 다음에 바로 해외 아티스트의 순회 공연이 올려진다.

 

또다른 차별화 요소로 별도 층에 위치한 26개의 프리미엄 스카이박스를 둘 예정이다. 4분기 개장을 목표로 한 모히건 인스파이어에는 5성급 호텔 3개와 외국인 전용 카지노, 대형 컨벤션, 실내 워터파크 및 야외 패밀리파크 등이 들어서게 된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